졸리님의 이글루

jolly73.egloos.com

포토로그



블록 체인 기술의 미래에 대한 비관론

결론부터 말하자면 블록 체인 기술은, 암호화 화폐는 말할것도 없고, 한번 지나가는 유행 같은것이라고 생각한다.

결코, 내가 경험한 세상에서는, 사람들이 직관적으로 이해하지 못하는 기술이 나중에 인정받고 세상을 진짜로

바꾼 경우는 없다. 

블록 체인 처럼 혁신적인 개념이다, 기술이다 요란했던 것들은 상당히 많았지만 그것들의 현재 모습을 보면 이런 주장이

이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틀렸을 수도 있다. 물론, 하지만 내 경험에, 얼핏 생각해 보기로는, 대단한 기술이나 시스템, 프로그램은 어느날 갑자기

나타나서 사람들이 그냥 받아 들이지, 이론이나 샘플이 먼저 나오고, 사람들은 잘 이해 못하고, 하지만 이것은 혁신이라고

한참 떠들고 그런 것들은 그냥 '그런 것'으로 끝나는 경우가 전부였던거 같다. 

그 증거로 구글에서 '세상을 바꿀 기술'이라고 검색하면 블록 체인 이야기는 나오지 않는다. 거의.

과거로부터, 매년, 혹은 일정 기간마다 세상을 바꿀 기술로 꼽히는 것들에 대한 글들이 나올 뿐이다. 또한 거기에 나온

기술들을 보면 아직 상용화 되지 않았지만 고개가 끄덕여 진다. 

하지만 '세상을 바꿀 기술 블록 체인'이라고 검색하면 블록 체인을 찬양하는 글들이 주루룩 나온다. 

내가 주목한 것은 이렇게 나오는 글들은 대부분 블록 체인의 개념과 그 기술이 미래에 우리 삶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를

설명하는데 상당히 많은 부분을 할애하고 있다는 것이고, 아무리 읽어도 그 내용은, 프로그래머인 나조차 쉽게 와 닿지 않는다.

거기에는 은행이 다 없어지고 전자투표도 할 수 있고 어쩌고 저쩌고 아주 난리도 아니다. 우리 모두가 은행이란다.

과연 그렇게 될까? 

누구도 미래를 알 수 없지만, 기술적으로 조금만 진지하게 생각해 보면 난 그렇게 될 것 같지 않다.

...
......

p2p 네트워크의 대표적인 실용예인 토렌트를 생각해 보라. 비집중적이고 민주적이고 효율적이고 어쩌고 저쩌고

말을 붙이자면 얼마나 대단한가? 하지만 현실은 어둠의 자원을 공유하는데에만 유용하다. 대용량 파일을 배포하는데

메이저 게임사나 최고의 회사들이 이 기술을 쓰기도 하지만, 이는 결단코 사용자들에게 이익을 주기 위함이 아니다. 

자기 컴퓨터가, 자기가 돈을 내는 네트워크와 시피유와 전기값이 엉뚱한 사람들의 자원을 배포하느데 사용되는 것을

가지고 자기가 민주적인 네트워크의 일원이 되었다고 뿌듯해 하는 사람은 없다. 

블록 체인의 미래에 대해 장미빛으로 말하는걸 보면 나는 자꾸 p2p 네트워크가 떠오른다. 

...
......

블록 체인 기술을 지금의 구현체들처럼 쓰지 않고 p2p 네트워크의 개념과 합치면 누구도 돈을 내지 않고 누구도 문을 닫을 수

없는 허공에 떠 있는 초 대형 포탈을 만들 수 있다. 그리고 그곳의 운영은 지금의 위키 시스템들처럼 운영될 것이다. 

이것이 내가 상상할 수 있는 블록 체인 기술의 가장 현실적인 미래이다.

하지만 지금의 포탈처럼 상업적 활동을 할 수도 없고 그 파워가 일정하지도 않다. 

다만, 지난 겨울의 촛불의 물결처럼, 어떤 일이 발생하면 거기에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이 수 만큼 파워를 가지게 될 것이니

그 또한 우리의 미래 모습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덧글

  • 졸리 2018/01/15 17:06 # 답글

    '조작할 수 없는 포털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댓글 입력 영역

google-analytics